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홈플러스, 7월부터 롯데카드 사용 중단

공유
0


홈플러스, 7월부터 롯데카드 사용 중단

center
[글로벌이코노믹=윤경숙기자] 오는 7월부터 홈플러스에서 롯데카드 결제가 불가능해진다.

이는 올 초 무이자할부 중단 사태에 이어, 또 다시 대형할인점과 카드사의 수수료협상에 고객이 불편을 겪는 상황이기에 논란이 예상된다.

20일 카드업계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오는 7월1일부로 롯데카드와의 가맹점 계약을 종료하고, 해당 시점 이후부터 롯데카드를 받지 않는다.

지난해 12월 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 이후 인상된 가맹점 수수료에 대해 양사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데 따른 결과다.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여전법 개정 이전에는 최저 수준의 가맹점 수수료(1.5%)를 적용받았지만, 개정 이후 1.9~2.2% 사이의 인상된 수수료를 각 카드사들로부터 통보받았다.

높은 수수료율에 반발한 홈플러스는 롯데카드와 지속적으로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국 수수료율 협상에 실패한 것.

홈플러스는 롯데카드 측이 타 카드사들에 비해 높은 수수료율을 제시해 아예 가맹점 계약을 해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롯데카드가 수수료율을 우리가 받아들일 수 없을 만큼 높은 수준을 제시했다"며 "롯데카드의 수수료율을 받아들이면 그 비용이 그대로 고객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롯데카드는 업계 평균치를 적용했을 뿐, 특별히 높은 수준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홈플러스와 롯데카드의 싸움에 끼인 고객들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