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홈플러스, 전직 대통령 합성사진 해프닝에 '곤욕'

공유
0


홈플러스, 전직 대통령 합성사진 해프닝에 '곤욕'

center
[글로벌이코노믹=윤경숙기자] 홈플러스가 노무현 전(前) 대통령을 희화화한 사진을 노출했다는 해프닝에 휘말리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는 19일 홈플러스 대구 칠곡점 내 통신사 매장 스마트 TV 화면에 노 전 대통령과 닭 캐릭터를 합성한 사진이 약 10분 간 노출되면서 시작됐다.

그 사진은 칠곡점 내 통신판매점 소속 계약직 직원 노모(20)씨가 올린 것으로, 노 씨는 매장 TV에 사진이 떠 있는 장면을 휴대전화로 찍어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 게시했다.

문제의 사진은 인터넷을 통해 일파만파 퍼져나갔고 홈플러스에는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다'며 애꿎은 비난 여론이 무더기로 쏟아졌다.
회사 홈페이지에는 고객 불만이 쇄도했고, 일각에서는 홈플러스 불매운동을 벌이겠다는 움직임까지 일었다.

홈플러스 소속 직원이 10여분 만에 매장에 직접 가 TV에서 사진을 지우는 등 조치에 나섰지만 이미 인터넷에는 해당 사진이 일파만파 유포되고 있었다.

홈플러스는 당혹감 속에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적극 진화에 나섰다.

홈플러스 측은 20일 입장을 내고 "본의 아니게 우리 매장에서 발견된 사진으로 노 전 대통령과 유가족, 국민에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유감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