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항공, 안전강화대책 마련

- 안전, 훈련 조직 확대 및 외부 안전분야 전문가 영입 추진,운항승무원 대상 훈련 강화도

기사입력 : 2013-09-13 09:58 (최종수정 2015-02-27 08: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 아시아나항공(대표 윤영두) 이 안전,훈련 조직 확대 등 강도높은 안전강화대책을 수립했다. 지난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착륙사고 이후 2달여 만이다.

아시아나 항공은 12일 이같은 내용의 안전강화대책을 내놓았다.

아시아나는 기존의 안전보안 부문을 사장직속 안전보안실(본부급)로 격상하고, 외부의 안전분야 전문가 영입도 적극 추진 중이다.

또한, 안전보안실 내 안전심사팀을 신설하여 안전심사 및 조사 기능을 강화함은 물론 운항본부에 비행안전위원회를 신설하여 승무원 및 공항에 대한 중점적인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인적 안전강화대책으로는 운항승무원의 시뮬레이터 훈련 및 심사를 대폭 강화한다.

이를 위해 운항훈련팀 직제를 운항훈련팀과 운항훈련지원팀으로 확대 개편하고, 취약공항에 대한 비정밀 접근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시뮬레이터 훈련 확대, 정기훈련 시뮬레이터 심사 횟수 및 요건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안전 운항의 물적 요소인 항공기의 경우, 주기적인 정비작업의 품질을 더욱 강화하고, 기체 결함 발생 시 적시에 정비자재를 수급함으로써 항공기의 상태를 가장 안전하게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아시아나항공은 외부 전문 안전심사기관으로부터 회사의 안전도에 대한 진단 및 평가를 받음으로써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에 대해 객관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추석 특별 수송기간의 안전운항을 위해 특별 안전대책도 시행한다. 추석 연휴 승객 편의와 안전한 항공기 운항을 위한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오는 17∼22일 출입국승객이 많은 지점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반을 편성해 모든 고객편의시설은 물론 항공기에 대한 안전 점검을 24시간 실시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윤영두 사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공사로서 안전과 서비스 방면에서 전 세계 최고 항공사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결연한 의지를 밝혔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