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말레이지아 가스플랜트 수주

- 7.7억불규모, 일괄턴키 방식, 2016년 6월 완공

기사입력 : 2013-09-13 12:41 (최종수정 2015-02-27 08: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말레이시아에서 7.7억불 규모의 가스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3일 “(현지시각으로)지난 12일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나스사 계열의 페트로나스 차리갈리사와 미국 석유/가스회사 헤스사가 공동 발주한 약 7.7억불 규모의 ‘떼렝가누 가스 전처리 시설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북동쪽으로 260km 떨어진 떼렝가누주 꺼떼 지역에 건설하는 가스 전처리 시설로, 해상에서 채굴된 천연가스로부터 이산화탄소(CO2), 황화수소(H2S) 등 불순물을 제거해 하루에 7억 입방피트의 가스를 생산하는 대규모 설비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공사를 설계.조달.시공.시운전 과정을 일괄턴키 방식으로 수행, 2016년 6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입찰은 품질과 기술력을 중시하는 페트로나스社의 까다로운 발주기준을 충족시키는 유럽과 일본 등 선진업체들을 누루고 국내사로는 유일하게 입찰에 참여한 삼성엔지니어링이 수주함으로써 큰 의미를 지녔다.

또한 삼성엔지니어링은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국제 석유/가스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는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 페트로나스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기회로 향후 페트로나스가 말레이시아 조호르 바루 지역에 추진 중인 총 200억불 규모의 ‘정유 및 석유화학 복합 개발’ 프로젝트 수주전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미 말레이시아에서만 ‘SOGT’ (석유/가스), ‘올레핀’(에틸렌), ‘Liquid CO2’(CO2) 등 3개 프로젝트를 비롯해 태국 ‘GSP-1’(가스), 베트남 ‘PMPC PVC’(PVC) 등 페트로나스가 발주한 다수의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수행한 바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그 동안 차별적 사업수행 성과를 통해 쌓아온 사업주와의 신뢰와 가스플랜트 분야에서의 풍부한 경험이 이번 수주로 연결됐다”라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사업주와의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는 한편, 말레이시아를 포함한 동남아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