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하나그린 SPAC 합병 승인

주주총회 통해 양사 모두 합병 승인 통과

기사입력 : 2013-09-13 14:09 (최종수정 2015-02-27 08: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선데이토즈(대표 이정웅)는 하나그린SPAC과 합병 승인 주주총회를 13일 오전 9시에 개최해, 양사 모두 합병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선데이토즈와 하나그린인수 목적회사는 지난 5월 30일 이사회를 통해 합병을 결정하고, 선데이토즈는 7월25일 한국 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거쳐, 13일 주주총회에서 합병 승인이 통과됐다.

center
▲선데이토즈이정웅대표
이후 절차는 10월 18일, 합병법인으로 선데이토즈가 출범하며 거래정지 없이 523만2000주 에서 2625만1338주가 추가 발행되어 11월 5일 3148민3338주가 코스닥시장에서 매매된다.

이정웅대표 등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48%이며 일반 투자자 보호를 위해 의무보호예수 기간 1년에서 추가해 2년간 보호예수 되며, 의결권은 공동으로 행사하기로 협약했다.

선데이토즈는 현재 애니팡 for kakao가 국내 모바일 게임 중 가장 높은 다운로드 수인 2800만을 돌파, 구글 플레이차트 최고매출도 상위권에 랭크 되어 있다.

또한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애니팡2와 2010년 4월 PC버전으로 출시되어 국내 PC 소셜 게임 역사상 최다 사용자수 240만명을 기록해 싸이월드 앱스토어 부동의 1위를 기록한 게임 ‘아쿠아스토리’ 모두 카카오톡 입점이 확정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키움증권 안재민 연구원은 선데이토즈의 2013년 예상 P/E는 9배 수준에 불과해 경쟁 업체 대비 저평가되어 있다고 진단했으며, SK증권 최관순 연구원 역시 애니팡이 견조한 매출을 유지하고 있으며 신규 게임의 성공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예상되는 시가총액은 2013 년 실적 기준 9~10 배 수준으로 타 모바일 게임사 저평가돼 있어 후속게임의 흥행 여부에 따라 멀티플 상향 가능성도 높다고 전했다.

선데이토즈 이정웅 대표는 “상장을 통해, 애니팡과 같은 사례를 더 많이 만들고, 서비스 하는 것이 목표”라며 “상장 요건을 갖춘 모바일 소셜 게임 회사가 됨에 따라 하반기 신작 라인업 뿐만 아니라, 캐릭터 사업 및 글로벌 시장 개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