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러시아 신용등급 상향조정…'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기사입력 : 2017-02-19 16: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국제신용평가기관 무디스는 1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발표했다.

무디스는 러시아 정부가 경제의 석유·가스 수출 수익 의존도를 낮추는 중기 전략을 채택하고 경제가 최근 2년간의 추락 이후 회복세로 돌아선 것이 상향 조정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서방 제재, 국제 저유가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무디스는 러시아 신용등급 자체는 여전히 투자 부적격 수준인 'Ba1'을 그대로 유지했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이제 스탠더드앤푸어스(S&P), 피치, 무디스 등 3대 신용평가기관 모두 러시아 경제의 안정성과 침체기 탈출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러시아의 국가신용등급 자체가 조만간 상향 조정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러시아의 국가신용등급은 피치만 투자 적격 마지막 등급인 'BBB-'를 유지하고 있으며, S&P와 무디스는 각각 투자 부적격 등급인 'BB+'와 'Ba1'을 매기고 있다.
노정용 기자 noja@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러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