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7] 중국 1위 오포, 5배 광학줌 기술 발표

기사입력 : 2017-02-28 07: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1위 스마트폰업체 오포가 MWC2017에서 5배 광학줌 기술을 발표했다. 오포/폰아레나=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오포가 스마트폰용 5배(5x) 광학 줌 기술을 공식 발표했다. 두께가 아이폰7플러스에 사용된 2배 광학줌 렌즈보다 10%나 얇다.

중국 스마트폰 1위인 오포는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7)에서 이같은 스마트폰용 5배줌 광학기술을 공개했다.

폰아레나에 따르면 ‘5x’로 명명된 오포의 최신 기술은 스마트폰 안에 망원렌즈를 집어넣어 손실없이 ‘5배’ 줌을 가능케 해 준다.

과거 스마트폰에는 이와 다른 광학 줌 기술이 채택됐다. 가장 인기있는 솔루션은 아이폰7플러스에 적용됐다. 아이폰7플러스는 2배 광학 줌만을 할 수 있다. 여기에 들어있는 2개의 센서 중 하나는 계속해서 확대되며 SW를 사용해 두 개를 끊김없이 결합시키는 방식이다.
center
오포의 5배 광학줌 기술로 당겨서 찍은(오른쪽) 사진. 오포/폰아레나=제공

하지만 오포의 5x 광학줌 기술은 좀 다른 방식으로 이를 처리한다. 두 번째 센서가 스마트폰 섀시 내부에 90도 각도로 숨겨져 있기 때문이다. 이 기술은 기기 내부에서 수직으로 회전하는 망원렌즈와 함께 작동하며 여기서 나오는 빛은 회전 프리즘을 통해 반사된다.

이 메커니즘은 0.0025도 단위로 회전시킬 수 있어 정확한 줌 컨트롤을 할 수 있다. 여기에는 또한 사진 안정화 기능도 포함돼 있다. 오포는 그 결과 ‘손실없는’ 5배율 광학이 나온다고 주장하고 있다. 물론 이를 믿기 위해서 이를 실제로 볼 필요가 있다.

오포는 카메라 기술 공급업체인 코어포토닉스와 공동으로 이 메커니즘을 개발했으며 개발에 약 1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오포는 이 기술을 어느 스마트폰에 적용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재구 기자 jklee@ 이재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