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말레이 ‘인질 외교’…“출국금지 해제하라”며 맞불

기사입력 : 2017-03-07 18:07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북한과 말레이시아가 양국의 대사 추방에 이어 일반인 출국까지 금지하는 '인질 외교'를 펼쳐 국제 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7일 말레이시아에 거주하는 모든 북한 국민의 출국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이 북한대사 추방에 대한 보복조치로 북한 거주 말레이인들을 임시 출국금지 시킨데 반발해 맞불을 놓은 셈이다.

나집 총리는 이날 북한의 말레이인 출국금지 조치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북한 거주 말레이인의 안전이 보장되기 전에는 북한 국민의 출국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며 “북한이 출국금지 해제 요구에 응하지 않는다면 어떤 조치로 망설이지 않고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남 암살사건 배후에 북한 당국이 관여된 사실이 드러나자 말레이는 북한과의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하고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를 추방했다.

북한 역시 북한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를 맞추방하고 11명의 말레이인 출국을 임시 금지시켰다.

양국의 출국금지로 외교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말레이 정부는 북한 대사관을 폐쇄하고 북한과의 단교 가능성까지 시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교도통신은 “말레이 정부가 오는 10일 내각회의에서 북한 대사관 폐쇄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동화 기자 dhlee@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