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협력업체가 비리 조합장을 양산한다

기사입력 : 2017-03-13 09:54 (최종수정 2017-03-23 15: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부동산부 최영록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최영록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1월부터 2개월간 서울 강남 8개 재건축조합에 대해 서울시와 합동으로 집중 점검했다.

그 결과 무려 124건의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 비위가 적발된 조합들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행정지도 등을 조치했다.

더욱이 8곳 중 3곳에 대해서는 심각한 비리가 적발돼 조합장 교체를 권고하고 경찰에 수사의뢰까지 했다. 그러나 해당조합이 어디인지는 불분명하다.

그래서 국토부 관계자에게 “방배3구역이 여기에 포함되는가”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그는 “그 조합만큼만 운영한다면 저희도 신경 쓸 것이 없다”고 답했다. 그만큼 방배3구역은 ‘청렴’했다는 얘기다.

그런데 인근 구역에서 범상치 않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A구역은 이주를 진행하던 중 돌연 시공자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현 시공자가 자체 자금으로 사업비를 지급하겠다는데도 조합은 ‘안하무인’격으로 끝내 오는 18일 계약해지 총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이권이 개입했기 때문이라고 한 목소리를 낸다. 지난해 4월 조합장이 교체되자 온갖 업체들이 기회를 얻기 위해 득달같이 달려들었다는 얘기다.

여기에는 새시업체, CM업체 등을 비롯해 시민단체와 타 지역 조합장까지 개입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그동안 우리는 조합장이 업체 선정과정에서 비리를 저지르다 쇠고랑을 차는 모습을 직·간접적으로 접해 왔다.

그렇다면 업체가 비리 조합장을 양산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
최영록 기자 manddi2@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