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맞다”…말레이 부총리 “아들 DNA로 신원 확인”

기사입력 : 2017-03-15 19: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달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맹독성 신경제 ‘VX’로 독살 당한 김정남 신원이 사망 한 달여 만에 공식 확인됐다 /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당한 김정남의 신원이 사망 한 달여 만에 드디어 확인됐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 부총리는 “김정남 아들의 DNA 샘플과 대조·확인한 결과 김정남이 맞다”며 신원을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다.

말레이 경찰 당국은 지난 10일에도 “살해된 시신이 김정남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발표했지만 신원 확인 방법은 언급하지 않았다.

주요 외신들은 “이날 김정남 신원이 확인되면서 ‘시신은 북한 국적의 다른 남성’이라고 주장해 온 북한의 주장이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한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은 지난달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맹독성 신경제 ‘VX’로 독살 당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