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진단] 미국 금리인상, 3가지 체크포인트 ①재닛 옐런 의장 기자회견 ② 점도표 ③ FOMC 정책성명서 해설...뉴욕증시 환율 국제유가 금시세 영향은

기사입력 : 2017-03-16 03:47 (최종수정 2017-03-16 10: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금리인상 긴급진단, 김대호 고려대 교수, 재닛 옐런 기자회견 점도표 FOMC 정책성명서로 보는 국제유가 뉴욕증시 다우지수 금시세 환율 전망은?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주필/ 경제학 박사]
미국이 끝내 금리를 인상했다.

이제 관심은 앞으로 금리를 얼마나 더 올릴 것인가 하는 점이다.

재닛 옐런 FRB 의장의 기자회견으로 미루어 올해 모두 세 번 올릴 것이라는 설이 지배적이다.

FOMC가 정책성명서를 발표한 이후 내놓은 경제전망보고서에도 세 번을 시사하고 있다.

그 점도표 상에 세 번을 예상한 연준위원이 모두 9명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 중 세 번이라고 할 때 이번 3월을 빼면 앞으로 두 번 올린다는 이야기가 된다.

당초 염려보다는 매우 완화된 것이다.
center
미국 금리인상 점도표의 비밀...올해 모두 3번 금리 올릴 것

시장에서는 비둘기파적인 스탠스로 해석하고 있다.

환율 뉴욕증시 국제유가 금시세 등에 미치는 영향도 크게 부정적일 것 같지 않다.

염려했던 긴축 발작 가능성도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방송 동영상 요약


Q: 연준 금리 인상 올해 몇 차례 ?

A: 금리 인상 예측에 대한 방법으로 공신력이 높은 것은 연방 금리 전망치가 있다. 여론조사가 아니라 시카고 선물거래소(CME)에서 FF(연방재정)금리, 즉 연방재정 금리로 선물거래를 하면 금리가 한 달 후 얼마만큼 올라있냐에 대한 시장 예측이 가능하다. 아침 상황에는 90%가 넘었는데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지표는 동시에 시장이 이렇게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 충격은 이미 흡수됐다고 볼 수 있다. 한국시간 16일 새벽 3시 금리 인상을 단행에도 일각에서 염려했던 긴축 발작이나 트럼프 발작 현상이 심각하게 오지는 않을 것이다. 지난해 연말 예상으로는 네 번이었으나 세 번으로 줄었다. 당초 예상보다는 금리 폭이 덜하다. 그러나 문제는 가계부채가 크다보니까 이런 부담 때문에 미국의 금리 인상이 나쁜 영향만 있는 것은 아니다. 수출 회복 같은 긍정적 측면도 있기 때문이다.
김대호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mail.com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데스크칼럼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