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2.4%↑ 상승 마감, 달러 환율 때문에...미국 금리인상 "예상보다 약했다" 뉴욕증시 금시세

기사입력 : 2017-03-16 07:49 (최종수정 2017-03-16 10: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회수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제유가 하락 이유는? 미국 금리인상의 주역 재닛 옐런 FOMC 의장....김대호 박사 환율 긴급진단, 미국 달러 일본엔화 원화환율 뉴욕증시 다우지수 어디로? 사진 =뉴시스 제휴
[글로벌경제연구소 김재희 소장/경제학 박사]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16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의 주종 원유인 서부텍사스산 원유 즉 WTI의 4월 인도분 가격은 1배럴당 48.86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일 대비 1.14달러, 비율로는 2.4% 오른 것이다.

WTI 상승 반전은 8거래일 만에 처음이다.

이날 국제유가 상승은 미국 연준 FOMC 금리 인상의 와중에 나왔다.
center
국제유가 WTI 상승 긴급진단 , 글로벌경제연구소 김대호 소장, 고려대 교수 경제학박사 매일경제 국제부장 금융부장 동아일보 경제부장 워싱턴특파원... 환율 국제유가 뉴욕증시 금리인상 그 상관관계 분석


금리가 오르면 일반적으로는 달러가치가 상승하고 그 환율 변화로 국제유가는 하락 요인을 맞는다.

그러나 이날은 금리 인상 이후 달러가치가 오히려 하락했다.

달러가치 하락으로 원유시장의 자금이 외환시장으로 이동한 매력을 잃었고 달러 약세로 달러 표시 원유값은 올랐다.

최근 7거래일 연속 하락에 따른 자율반등 움직임과 저가 매수 세력 확대 등도 국제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 같은 국제유가 상승은 뉴욕증시 다우지수와 금시세 엔화 원화 환율 코스피 코스닥 등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yoonsk828@g-enews.com 김대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