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온시우·이국주 악플 사건 전말…네티즌들 "사이다 발언vs노이즈마케팅"

기사입력 : 2017-03-19 22:24 (최종수정 2017-03-20 00: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온시우/사진=온시우 페이스북 캡처(위), 위키트리 페이스북 캡처(아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배우 온시우와 개그우면 이국주 사이에 때아닌 악플 논란이 불거졌다.

개그우먼 이국주가 악플러들을 향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불만을 표시한 글을 배우 온시우가 자신의 SNS에 링크해 답글을 단 글이 온라인 상에 퍼져나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온시우와 이국주 댓글 사건 전말은 다음과 같다.

이국주 악플러들은 지난 18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남편인 슬리피가 가상 아내 이국주의 볼에 다정하게 뽀뽀한 모습을 두고 험담했다. 당시 개그맨들은 뽀뽀 파도타기를 여러 번 하면서 슬리피와 이국주를 향해 "뽀뽀해"를 외쳤다. 슬리피와 이국주는 거듭 거절하다가 마지못해 슬리피가 이국주 뺨에 아주 가벼운 뽀뽀를 했다. 악플러들은 이 장면을 보고 수위가 높은 험담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이에 이국주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티즌들의 악플을 캡쳐해 올렸다. 이어 "너네 되게 잘 생겼나봐. 너네가 백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국주는 또 "오빠 팬분들 걱정하지 마세요. 저 상처 안 받아요. 근데 가만히 있지는 않을 꺼임. 기대해도 좋아요"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국주는 강경대응 글이 기사화되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런데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를 댓글로 공개 비난하면서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center
이국주가 지난 18일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남편 슬리피에게 가벼운 뽀뽀를 받은 것이 네티즌들의 수위 높은 악플에 시달리며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MBC 방송 캡처
온시우는 19일 위키트리 페이스북에 올라온 이국주 악플러 강경 대응 관련 기사를 링크한 댓글란에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 이국주와 온시우의 댓글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은 "인신공격성 악플이 사라져야 한다"며 "온시우의 발언이 어쨌든 속 시원한 사이다"라고 하는 반면 "노이즈마케팅인가","이국주도 그닥 좋아보이진 않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