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검찰 소환 임박, 지지자 속속 집결 서울중앙지검 주변 검문검색 강화

기사입력 : 2017-03-21 08: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소환조사가 실시되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취재진이 출입증을 교환한 후 검색을 받고 있다./뉴시스


경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석일인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주변의 검문검색을 대폭 강화하는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나와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조사를 받는다.

삼성동 자택에서 출발하기에 앞서 자신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청에 도착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고검장급) 또는 노승권 1차장검사(검사장급)와 간단한 인사를 나누고 나서 10층으로 이동해 영상조사실로 들어갈 전망이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인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이 번갈아가며 조사하게 된다.

경찰은 서울중앙지검 인근에만 경찰 24개 중대 1920여명의 병력을 배치했다.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현장을 취재하려는 취재진의 출입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출석 시간 두 시간 반 전인 7시께부터 그의 지지자들이 속속 집결하고 있다.


김연준 기자 hskim@g-enews.com 김연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