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귀족 상징하는 '아메시스트 블랙' 'SM6'에 적용

기사입력 : 2017-03-21 11: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르노삼성자동차가 2017년형 SM6 차량 외관에 아메시스트 블랙(Amethyst Black) 컬러를 더한 모델을 오는 31일 개막하는 2017 서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다.

[글로벌이코노믹 천원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2017년형 SM6 차량 외관에 '아메시스트 블랙'(Amethyst Black) 컬러를 더한 모델을 오는 31일 개막하는 2017 서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다.

이번 2017년형 SM6를 통해 국산 중형세단 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보라 계열 보디컬러인 아메시스트 블랙은 예로부터 귀족을 상징하는 보석으로 일컬어진 자수정의 짙은 보랏빛에서 영감을 얻은 색상이다.

아메시스트 블랙은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SM6의 쌍둥이모델 탈리스만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럭셔리 크로스오버 에스파스의 최고급 트림 '이니셜 파리'에 적용돼 이미 르노그룹의 프리미엄 모델을 대표하는 상징색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아메시스트 블랙은 자수정의 보랏빛을 모티브로 하되, 보는 각도와 조명에 따라 검정에서 보라까지 마치 마법처럼 다양한 시각적 느낌을 연출한다.

이처럼 폭넓은 컬러 스펙트럼은 출시 이후 국내시장에서 호평 받아온 SM6의 프리미엄 디자인을 한층 돋보이게 해줄 뿐 아니라, 국내 중형세단 시장의 지평선을 다시 한번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르노삼성은 아메시스트 블랙 컬러를 차별화해 최상위 트림인 RE에만 한정 적용할 예정이다.

천원기 기자 000wonki@g-enews.com 천원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