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소통이 어렵다면 민간에 맡겨라" 車업계의 당부

기사입력 : 2017-04-04 13: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천원기 산업부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천원기 기자]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경선이 막을 내렸다.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인 ‘대통령 파면’으로 치러지는 이번 대통령 선거에는 문재인 전 대표를 비롯해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남지사,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각 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

선거 열기가 뜨거워지는 만큼 자동차 업계도 정치권으로 시선을 돌리고 있다. 기대반 우려반이다. 사실 기대보다는 우려가 크다. 박근혜 정부 당시 현장과는 괴리되는 정책으로 난감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것이 국내 완성차의 홈쇼핑 판매다. 이를 찬성하는 쪽에서다 반대하는 쪽에서나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말이 나왔다. 규제는 덜컥 풀렸지만 완성차 업계의 해묵은 갈등을 건드렸다. “규제를 푸는 것보다 노사간 합의를 이끌어 내는 것이 먼저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규제를 풀기에 앞서 현장의 목소리를 미리 한번만 들었다면 하는 씁쓸함이 컸다. 결국은 소통 문제였다.

자동차 튜닝 활성화도 그렇다. 박근혜 정부 초기 관련 정책이 나오면서 업계가 들썩였다. 2~3년 내로 몇 조원대의 시상이 열릴 것이라는 섣부른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그 뿐이었다. 역시 소통이 문제였다.

홈쇼핑 판매는 내수 부진 해결이라는 점에서, 자동차 튜닝 활성화는 자동차 산업의 전반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업계가 필요로 했다. 그러나 실천 과정에서 소통의 한계가 그대로 드러났다.

자동차 산업은 4차 산업혁명과 맞물려 예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발전이 진행 중이다. 그렇기에 업계와 긴밀한 소통이 반드시 필요하다. 소통이 안되는 차기 정부는 자동차 산업 발전의 조력자가 아니라 훼방꾼에 그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천원기 기자 000wonk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