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중대발표"엔셀라두스 물기둥서 수소 분자 이산화탄소 탐지"

기사입력 : 2017-04-15 05: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회수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14일(한국시각) 중대발표를 열고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에서 열수구를 발견돼 생명체 발견을 위한 연구에 본격 돌입한다. /사진=뉴시스
미항공우주국(NSAS)가 나사가 중대발표를 통해 토성 위성에서 생명체 거주를 충족할수 있는 조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나사는 목성의 위성 유로파에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물이 존재하는지 여부를 탐사하기 위해 '유로파 클리퍼 미션(Europa Clipper mission)을 2020년대 중반 쯤 시작할 예정이다.

14일 나사는 “무인 탐사선 카시니(Cassini)가 지난 2015년 10월 토성 주위를 도는 위성인 엔셀라두스(Enceladus)의 물기둥에서 수소 분자와 이산화탄소를 탐지했다”고 전했다.

나사는 또 " 토성에서 카시니 탐사선은 위성 엔셀라두스의 얼음층 아래에서 열수성 활동( hydrothermal activity )을 보여주는 해양이 있고, 또다른 위헌 타이탄에서는 액체 메탄 바다가 있다는 것을 발견해내는 많은 발견을 이뤘다"고 밝혔다.

태양계에서 바다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행성은 지구 외에 목성의 위성 유로파와 가니메데, 칼리스토,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와 미마스, 타이탄, 그리고 해왕성의 위성 트리톤, 그리고 왜성 명왕성 등이다. 금성과 화성에는 오래 전 바다가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학자들은 유로파가 지구보다 2배나 많은 소금 성분을 지닌 액체 상태의 물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연준 기자 hskim@g-enews.com 김연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