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 등 환율조작국 미지정...한숨돌렸으나 불씨 '여전'

기사입력 : 2017-04-15 15: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미국이 중국, 한국 등을 환율조작국 지정에서 제외됐다.

미국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환율 보고서발표를 통해 중국, 한국 등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았다.

단 미재무부는 중국, 일본, 독일, 한국, 대만, 스위스 등 6개국을 관찰대상국으로는 지정했으며, 유연하고 투명한 환율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환율보고서와 비슷한 내용이다.

이번 환율조작국 제외는 일단 무역 불균형 문제에 있어서 양국이 마찰보다 실리를 추구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 무게를 둬야 한다는 평가다.

미국 중국 정상회담 당시 미상무장관 로스는 브리핑을 통해 대중 수출을 늘리고 무역적자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중국 시진핑 주석은 무역수지 흑자가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언급하며 전향적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중국을 통한 대미 수출(중국의 가공무역) 비중이 적지 않다는 점을 감안할 때 미-중 무역 마찰을 통한 수출 관련 불확실성이 완화된 것으로 볼 수 있다”라고 의미를 뒀다.

흥미로운 사실은 환율조작국 이슈의 선반영됐던 원화가 모멘텀이 소멸됐어도 약세로 추락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마주옥 한화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3~4월에 나타난 원화 강세는 환율조작국 지정 등에 대한 정책적인 불확실성을 반영한 것으로 판단된다”라며 “4월 환율보고서에서 환율조작국 지정 우려가 해소되면 원/달러 환율이 다소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 추세적 원화약세는 연출될 가능성은 낮다는 지적이다.

마주옥 팀장은 “환율조작국 지정 여부가 올해 원/달러 환율의 방향을 결정할 요인은 아니다”라며 “수출에 주는 타격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을 고려할 때 원/달러 환율의 추세적인 상승은 어렵다”고 덧붙였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도 “펀더멘털 측면에서의 원화 강세 요인으로 볼수 있어 단순히 환율 조작국 우려 경감 때문에 원화 약세가 추세적으로 진행될 것이란 우려로 연결 시킬 필요는 없다”라며 “펀더멘털 측면에서 긍정적인 이슈들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음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1년에 상반기, 하반기 2차례 환율보고서를 발표한다. 여전히 중국 등 6개국에게 투명한 환율정책을 주문하고 있어 환율조작국 이슈는 하반기에도 불거질 전망이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