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소식 알리는 곡우, 한해 풍년과 무사안일 기원

기사입력 : 2017-04-20 08: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회수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봄의 마지막 절기인 곡우에 비가 내리면 그해 풍년이 든다는 속담이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해성 기자]
20일 봄의 마지막 절기인 곡우를 맞아 봄비 소식을 알리고 있다. 곡우에는 농사를 시작할 무렵 봄비가 내려 곡식을 기름지게 한다고 했다.

예로부터 전해지는 구전처럼 올 한해 풍년과 무사안일한 해의 첫 시작을 알리는 말로 의미가 좋다.

곡우에는 전통적으로 곡우 5일전 이른 봄에 딴 찻잎으로 만든 차를 첫물차라고 마시며 한해 풍년과 무사안일을 기원했다.

곡우 관련 속담으로 ‘곡우에는 모든 곡물들이 잠을 깬다’ ‘곡우에 가물면 땅이 석자가 마른다’ 등으로 농사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을 알렸다.

이해성 기자 victorlee07@g-enews.com 이해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