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어젯밤 예능]'라스' 김준배, 흙수저 악역의 반란?! 빵 터진 예능감

기사입력 : 2017-04-20 09: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9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악역 전문 배우 김준배가 출연해 소탈한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사진=M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배우 김준배가 '자수성가형' 악역으로 다져진 소탈한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19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미운 우리 악당들' 특집으로 꾸며져 오윤아, 김정태, 김준배, 이준호가 출연했다.

이날 예능 첫 출연인 김준배는 살짝 수줍은 모습 뒤에 숨겨둔 소탈한 예능감을 드러내 '심(心) 스틸러'로 등극했다.

김준배는 MBC월화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충원군으로 활약하는 김정태의 최측근 악역인 허태학으로 인상깊은 연기를 하다 최근 죽음을 맞이한 인물.

함께 출연한 김정태는 김준배를 두고 "악역이긴 하지만 급이 다르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정태는 "형님이 지금 논산에서 농사를 짓다 올라왔다"고 소개하자 김준배는 "꽃을 심었는데, 꽃이 다 죽었더라"라고 말해 남다른 외모 안에 감추어 둔 감성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그 순간 갑자기 김정태가 "꽃 바라보지 말라니까. 형"이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김준배가 "너무 뚫어지게 바라봤다"고 받아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김준배는 미혼이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왔다가 갔다 왔습니다"라고 솔직 고백했다. 이에 김구라가 "보통 왔다가 가진 않고 갔다가 온다"고 거들며 MC 사이에 분란이 일어났다. 김국진이 스튜디오를 가리키며 "여기에 왔다가 갔다"는 얘기지라고 훈수를 둔 것. 이에 김구라가 김국진에게 "왜 이렇게 예민하냐"고 하자 김국진은 "내가 예민한 게 아니고 네가 예민한 거지"라며 MC끼리 옥신각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윤종신이 김준배에게 '급이 다른 악역'이라 표현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김준배는 "'역적'에서 김정태가 금수저 악역이라면 나는 흙수저 악역이다. 자수성가형 악당"이라고 소개했다. 김국진이 '자수성가형' 악당에 토를 달자 김준배는 "바닥에서 올라온 노력형 악당"이라고 부연 설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윤종신이 "양반 역할을 해본 적이 있느냐?"고 묻자 김준배는 "없다. 블루칼라는 아예 해본 적이 없다"고 답해 묵직한 웃음을 자아냈다. 사무직인 화이트칼라를 해 보지 않았다는 것을 말을 바꾸어서 표현했던 것. 실수를 알아 챈 김준배가 갑자기 손으로 입을 막아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한편,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