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은행, ‘회계 부정’ 도시바에 1900억원대 손배소 제기

기사입력 : 2017-04-21 09:34 (최종수정 2017-04-21 15: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방기열 기자]
일본 노무라 신탁은행 등 4개 은행은 도시바의 회계 부정으로 손해를 입었다며 182억엔(1900억원)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한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일본 마스터트러스트 신탁은행과 노무라 신탁은행 등 4곳은 도시바의 주가 급락으로 손해를 봤다며 도쿄 지방 법원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도시바에는 18개의 손해배상 소송이 제기됐으며 현재까지 청구된 손해배상 금액만 500억엔(약 5200억원)으로 알려졌다.

도시바는 1875년에 시작된 142년 역사의 기업이며 반도체부터 방산, 철도, 원전을 아우르는 83개 계열사의 그룹이었다. 지난 2015년 회계부정과 2016년 12월 미국 원자력발전 자회사 웨스팅하우스에서 7조원대 손실이 드러나며 2016년 회계연도 채무초과가 확정됐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