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RCEP 내 비관세 조치 대응 전략 모색…업계 애로사항 청취

기사입력 : 2017-04-21 15: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회수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부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한 국내 업계의 시장 진출을 돕고자 비관세 조치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정부가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국가들의 비관세 조치를 감축하고자 업계의 고충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유명희 자유무역협정(FTA) 교섭관 주재로 식품과 화장품, 전기전자 등 주요 업계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열고 RCEP 내 비관세 조치 대응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RCEP은 성장잠재력이 높은 아세안 10개국과 인도 등을 포함해 총 16개국이 참여하는 메가 FTA이다. RCEP 참여국은 전세계 인구의 50%, 세계 GDP의 30%를 차지한다.

정부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RCEP 역내 시장 진출과 관련 국내 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업계들은 까다로운 통관절차와 차별적 조세제도 등을 주요 비관세 장벽으로 제기했다. 정부는 비관세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메커니즘 도입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명희 교섭관은 “국내 기업의 수출 확대 기반을 마련하고자 비관세 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오늘 모아진 업계 의견을 향후 협상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