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재판, 잠시 숨고른다… 5월 첫째주 재판은 1회만

기사입력 : 2017-04-21 18: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회수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6차 공판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됐다. 사진=유호승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재판이 잠시 숨을 고른다. 매주 3회씩 진행됐던 재판이 다음달 첫째주에는 1회만 열린다. 1일 근로자의 날과 3일 석가탄신일, 5일 어린이날 등으로 일정이 조율된 것.

21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6차 공판에서 재판부는 “매회 증거조사 등 공판 소요시간이 예상보다 오래 걸려 5월 첫째주에 최소 2회는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고 판단된다. 양측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 측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핵심 피고인들에 대한 재판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어 5월 첫째주에 2번 재판하는 것은 어려움이 있다”며 “주 1회 일정으로 재판을 진행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삼성 측 역시 특검의 입장에 동의했다. 다음달 1일이 근로자의 날인 만큼 공무원을 비롯해 법무법인 소속 지원팀들도 업무를 하지 않아 사실상 자료준비를 할 수 없다는 것. 재판부는 양측의 의견을 수렴한 후 다음달 2일에만 재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재판은 삼성 측의 ‘로비 의혹’에 초점이 맞춰졌다. 특검 측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로 감사원이 삼성서울병원을 감사할 당시 삼성 측이 로비를 했다는 정황을 공개했다.

삼성 측은 특검이 증거도 없이 단순 의혹만 제기한다고 반박했다. 변호인단은 “삼성 미래전략실이 부정청탁을 했다고 특검이 주장하지만 아무런 증거가 없다”며 “뚜렷한 증거 제시도 없이 의혹 제기만 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 유호승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