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기상천외 동영상] 자율주행 캐리어, 김무성 의원 ‘노룩 패스’ ‘미스터 컬링’ 논란 無

기사입력 : 2017-05-25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 = 트레블메이트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방기열 기자]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지난 23일 수행원을 보지 않은 채 여행 가방을 밀어 보내는 장면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해외에서 판매 중인 자율주행 여행 가방이 눈길을 끈다.

인디에고고 벤쳐 투자 크라우드 펀딩사이트에 올라온 벤처기업 트래블메이트는 스마트폰으로 자율 주행이 가능한 여행용 캐리어를 선보이고 있다.

트레블메이트는 여행용 캐리어에 옴미 휠과 팔로우 미 시스템을 장착해 사람과 주변 장애물을 감지해 사용자를 추적해 알맞은 거리를 유지하며 이동한다. 특히 이 캐리어는 스마트폰으로 통제가 가능하며 수평, 수직으로 쉽게 움직일 수 있다.

또한 캐리어를 수직으로 세워 휴대용 책상으로 사용이 가능하며 내장된 USB포트를 통해 휴대 전자기기를 쉽게 충전할 수도 있다.

트레블메이트는 완전 자율 모드에서 4시간, 대기 모드에서 최대 100시간까지 사용이 가능하며 LED조명을 통해 사방의 배터리 수준을 나타내기도 한다.

한편 트레블메이트는 3가지 종류의 가방을 선보이며 399달러(약 44만원), 495달러(약 55만원), 795달러(약 89만원)에 판매 중이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