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돌 편의점의 성장통②] “가맹점주의 눈물은 누가 닦아 주나요?”

2015년 문 닫은 프랜차이즈점 1만3241곳… 18.7% 늘어나
가맹본부·가맹점주 사이 비용 비대칭적 부담 구조
‘가맹사업진흥법 개정안’ 발의… 연내 처리 가능성 높아

기사입력 : 2017-06-09 11:19 (최종수정 2017-06-09 17: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편의점이 이립(而立·30세)을 앞두고 있다. 1989년 5월 서울 송파구 올림픽선수촌에 세븐일레븐이 들어오면서 한국에도 편의점 시대가 열렸다. 29년이 지난 현재, 편의점 점포 수는 3만 개를 훌쩍 넘었다. 편의점 빅3(CU·GS25·세븐일레븐)를 비롯해 4·5위권인 미니스톱·이마트위드미도 점포 확장에 적극적이다. 4만 개 점포를 앞두고 빠르게 성장해온 편의점이 성장통을 겪고 있다. 점포 수가 급격히 증가하다 보니 골목상권을 위협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또 본사와 가맹점, 가맹점주와 알바 사이의 갑을 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것도 풀어야 할 숙제다. 글로벌이코노믹은 편의점 업계의 현황을 살펴보고 개선해야 할 점을 짚어본다. 편집자 주

김모씨(53)는 3년 전 퇴직 후 서울 송파구에 편의점을 열었다. 야간에는 아르바이트생을 두고, 아침부터 밤까지는 아내와 번갈아 가며 편의점에서 일하고 있다.

33㎡(10평) 남짓한 공간에서 24시간 일하며 벌어들이는 돈은 200만원대. 아르바이트생과 전기세 등을 지불하고 김씨의 손에 쥐어지는 돈이다. 최소 300~400만원의 수입을 보장한다는 본사 영업사원의 말과 다르지만 5년의 계약 기간을 버티지 못하면 위약금을 내야 하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버티고 있다.

하지만 주변에 편의점이 새로 들어서며 상황은 달라졌다. 한 블록 옆에 경쟁사 편의점이 들어오고, 길 건너편에도 편의점이 생기자 김씨는 허탈감에 빠졌다. 김씨는 “아내와 교대하며 종일 편의점에서 일하지만 벌어들이는 수입은 많지 않다. 주변에서 편의점 창업을 한다고 하면 말린다. 옆 편의점과 경쟁할 생각을 하니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center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한지명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의 가맹사업 거래 통계를 보면 2015년 문을 닫은 프랜차이즈점은 1만3241곳으로 1년 전보다 18.7% 늘었다. 평균 폐점률은 12.0%로 1.1%포인트 증가했다. 불황으로 미뤄 현재 프랜차이즈 점포 폐업률은 역대 최고 수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프랜차이즈 사업에서 가맹본부는 가맹점주에게 제품과 서비스, 영업방식 등을 지원·지도·감시하고 그 대가로 로열티를 받는다. 가맹점이 개설되고 운영되기 시작하면 가맹본부는 가맹점주로부터 지속해서 로열티 수익을 낼 수 있다.

반면 가맹점주는 가맹비, 상품 및 소모품 준비금 등 형태로 초기 투자비용이 들어가고 개점 이후의 제반 비용, 즉 점포 임차료(완전 가맹점), 직원 인건비, 점포 운영 비용, 재고 및 폐기 비용 등이 소요된다.

그 결과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사이에는 비용의 비대칭적 분담 구조가 형성된다. 수익은 가맹본부와 가맹점주가 일정 비율로 공유하지만 점포를 운영하면서 초래되는 비용은 대부분 가맹점주에게 집중되는 구조가 형성되는 것이다.

무엇보다 불확실성의 위험부담도 비대칭적으로 분담되고 있다. 우후죽순 늘어나는 편의점 탓에 편의점의 흥행과 매출의 성패를 결정하는 것이 주변 상권의 동향이 됐다. 그런데 이 부분은 누가 통제할 수 있는 요인이 아니다. 불확실성에 대한 위험부담은 가맹점주가 전가하는 구조다.

이로 인해 가맹점주는 소득을 보충하기 위해 직원 고용을 최소화하는 대신 자신과 가족 구성원의 노동력을 최대한 동원하게 된다. 노동자의 급여도 최대한 낮추게 된다. 실제로 편의점 노동자의 임금 수준은 법정 최저임금에 고정되어 있다.

최근 문재인 정부 들어 대표적 자영업인 치킨집과 편의점 등 가맹점을 보호하는 법안도 추진되고 있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갑)은 가맹본부의 이익 중 설정한 목표를 초과한 이익을 가맹점주와 공유하는 ‘초과이익공유제’ 도입을 위한 ‘가맹사업진흥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같은 법안은 연내 처리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