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미협, 제15회 서울미술대상전 23일 개막…27일까지 한전아트센터

기사입력 : 2017-06-23 13: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15회 서울미술대상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유진실의 '달콤한 기억(Sweet Memory)', 116.8x91㎝, 장지에 채색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사단법인 서울미술협회(이사장 이인섭)가 주최하는 제15회 서울미술대상전이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수많은 역량있는 작가들을 배출한 서울미술대상전에서 올해 영예의 대상은 '달콤한 기억(Sweet Memory)'을 출품한 동양화 분야의 유진실(숙명 여자 대학교 조형예술학과 박사과정) 작가가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부상으로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1000여 점의 작품이 출품돼, 대상 1명, 서울미술협회 이사장상 8명 등 총 143점의 작품이 선정됐다. 선정된 작가들은 (사)서울미술협회가 주최하는 초대전에 우선 순위로 초대될 기회가 주어진다.

한편 시상식은 23일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전아트센터 갤러리에서 열린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