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복면가왕' 아기해마 '꽃피는 봄이 오면' 열창… MC햄버거 누르고 가왕 등극

기사입력 : 2017-07-17 01: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아기해마가 BMK의 '꽃피는 봄이 오면'을 완벽히 소화했다. 사진=MBC

새로운 가왕이 탄생해 화제다.

1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아기해마가 BMK의 '꽃피는 봄이 오면'을 완벽히 소화했다.

이에 아기해마는 가왕 MC 햄버거를 제압하고 가왕의 자리에 올랐다.

MC햄버거의 정체는 당초 누리꾼들의 추측대로 김조한이었다.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가왕의 자리를 자치한 아기해마의 정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온갖 추측이 오가고 있는 가운데 그의 정체가 가수 케이윌일 것이라는 추측이 가장 지배적이다

이에 앞서 '뽀빠이'와 '아기해마'는 가왕과 대결을 치르기 위해 마지막 대결을 펼쳤다.

먼저 뽀빠이는 서태지의 '울트라맨이야'을 불렀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 매너가 돋보였지만 아기해마의 '꽃피는 봄이 오면' 열창에 뽀빠이를 압도적인 표 차이로 눌렀다.

이어 등장한 MC햄버거도 휘성의 안되나요로 맞섰지만 아기해마의 디테일한 가창력에 조금 못미치며 가왕의 자리를 내줬다.

산다라 박은 "방금 저한테 무슨 짓을 한거에요"라며 아기해마의 가창력을 극찬하기도 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