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에 군사회담 제의… 남북 통신채널 복구될까

기사입력 : 2017-07-17 09: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부가 17일 북한에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의했다. /출처=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정부가 17일 북한에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의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가진 회견에서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도 이날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면서 군사회담에 대해선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적십자회담에 대해선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각각 회신해달라고 밝혔다.

군사회담과 적십자 회담을 통해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 이후 단절된 남북 통신채널이 다시 재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해 5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도 제7차 당 대회에서 "북남 군사당국 사이에 회담이 열리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 상태를 완화하는 것을 비롯하여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협의, 해결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를 근거로 이번 회담 성사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면 적십자회담을 통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불투명하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