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유명 패스트패션 '프리마크'의 남성용 샌들 플립플롭에서 발암물질 발견

기사입력 : 2017-07-17 15: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발암물질 발견으로 리콜되는 영국 중저가 패스트패션 브랜드 '프리마크'의 남성용 샌들 '플립플롭(flip-flop)'.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영국 중저가 패스트패션 브랜드 '프리마크'의 남성용 샌들 '플립플롭(flip-flop)'에서 발암물질이 발견됐다.

프리마크는 16일(현지 시각) 고무나 플라스틱으로 만든 값산 샌들 플립플롭의 생산을 중단하고 위험한 화학물질에 오염된 수천 켤레의 남성샌들을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이들 제품에는 발암물질인 크리센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콜 대상에는 시더우드 주에서 지난 6월 2일까지 판매된 카키색, 검은색, 파란색 등 3종류다.

프리마크 대변인은 "플립플롭에서 발암물질이 최소 수준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고객에 대한 건강 및 안전 위험은 크지 않다"면서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생산을 중단한다"고 말했다.

플립플롭을 판매한 하이 스트리트 체인은 고객에게 전액 환불하기로 했다. 해당되는 플립플롭의 일련 번호는 카키색 02387/07, 08, 09; 검은색 02387/01, 02, 03; 파랑색 02387/04, 05, 06 등이다.

한편 프리마크는 유럽 유명 패스트 패션 브랜드로, 미국과 유럽에 320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