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장쑤성 레스토랑 기숙사 방화 22명 죽음으로 몰아

가솔린 사용해 방화…출입문은 밖에서 자물쇠로 채워져

기사입력 : 2017-07-17 15: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7월 16일(현지 시각) 장쑤성 창슈시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22명이 사망했다. 자료=웨이보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16일(현지 시각) 새벽 장쑤성 창슈시(常熟市) 레스토랑 기숙사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잠자던 직원 20명이 넘게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한 주택은 창슈시 한 레스토랑에서 기숙사로 임대해서 사용하던 곳으로 당시 29명이 거주하고 있던 중 2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당했으며 1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중시전자보가 17일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현장에서 가솔린을 사용한 흔적이 있었으며 출입문이 밖에서 자물쇠로 채워져 있었다. 경찰은 방화 사건으로 특정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방범 카메라에 찍힌 이미지에서 용의자를 가려내 범인 검거에 성공했다. 현재 사건의 전말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안타까운 사실은 해당 주택이 불과 5일 전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판정되어 주택 보수가 예정되어 있었다는 점이다. 출구가 비좁은 데다가 범인에 의해 자물쇠가 채워져 있었고 도둑을 막기 위한 방범창이 가로막혀 사상자가 더욱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