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 방전 걱정마...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전국 확대

기사입력 : 2017-07-17 16:56 (최종수정 2017-07-18 15: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자동차는 17일 찾아가는 충전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차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에 따른 대안으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의 차량 방전 불안을 해소하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이 차량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하기 어려운 경우 등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연 4회)로 충전해 주는 서비스다.

현대차는 서울과 제주 지역에서만 운영됐던 충전 서비스 차량을 10대에서 총 60대까지 확대해 전국적으로 시행범위를 넓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1회 이용 시 전기차 고객의 일평균 주행거리보다 긴 44㎞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또 2018년 상반기까지 40대의 충전 서비스 차량을 추가해 총 100대의 충전 차량을 전국에서 운영해 방전에 따른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룸미러에 있는 ‘SOS’ 버튼 ▲현대자동차 고객센터 (080-600-6000)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현대 마이카스토리’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김대훈 기자 bigfire28@g-enews.com 김대훈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