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재입북’ 임지현, 北 선전매체서 南 맹비난한 이유는?

기사입력 : 2017-07-18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탈북여성 임지현(전혜성)이 재입북 후 북한 선전 매체에 등장했다.

지난 16일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 유튜브에는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됐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탈북여성 '전혜성'이라고 신분을 밝힌 임지현은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 6월 조국(북한)의 품에 안겼다"며 "평안남도 안주시 문봉동에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지현은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다는 환상을 가지고 남조선으로 가게 됐다"고 탈북 경위를 밝히고 "돈을 벌기 위해 술집 등을 떠돌아다녔지만 어는 것 하나 내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따랐다"고 재입북한 계기를 설명했다.

한편 임지현은 종합편성채널인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2'에 출연한 바 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