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핫 예고]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102회 김주영 집착 한유이, 결국 지훈에게…

기사입력 : 2017-07-18 00: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8일 오전 방송되는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102회에서는 정세영(한유이)이 최정욱(김주영)에게 집착해 윤수인(오승아)의 아들 지훈(유준서)에게 악행을 벌인다. 사진=KBS2 영상 캅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그 여자의 바다' 한유이가 김주영 사랑에 눈이 멀어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18일 오전 방송되는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연출 한철경 극본 김미정·이정대)102회에서는정세영(한유이 분)이 최정욱(김주영 분)에 집착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이날 최정욱은 수인(오승아 분)의 아들 지훈(유준서 분)에 대한 사랑이 점점 더 깊어진다.

정욱은 천길제분 김선우(최성재 분)사장에게 수인과의 관계를 확인한다. 정욱은 선우에게 "사장님께서 결혼하시려던 그 분과 왜 왜 헤어지게 되셨는지요?"라고 당돌하게 질문한다. 게다가 정욱은 "혹시 아직 그 분에게 마음이 있는 것인지요?"라고까지 묻는다.

이에 선우는 "오랫동안 마음에 품었는데 한순간에 사라지기는 어렵겠죠"라고 솔직하게 대답한다.

수인은 또 찾아온 정욱에게 다시는 오지 말라고 못 박는다. 하지만 정욱은 "나 한테 와"라고 거듭 강요한다. 수인은 그러기 싫다고 강하게 반발한다.

그 말에 정욱은 "김사장 때문이냐?"며 "누가 뭐래도 내가 지훈이 아빠"라고 강조한다.

한편, 세영은 극구 파혼하겠다는 정욱의 마음을 또 다시 확인한다. "마지막이에요. 진짜로 헤어지고 싶어요?"라는 세영에게 정욱은 "녜"라며 "세영씨 얼굴 보는 것도 불편해요"라고 대답한다.

이에 세영은 정욱과 수인에 대한 질투를 폭발시킨다. 세영은 지훈이 때문에 자신이 버림받았다는 생각에 급기야 지훈을 납치할 결심을 한다. 세영은 "수인과 지훈 정욱씨. 세 사람이 같이 사는 일 절대 없어"라고 앙심을 품는다.

세영은 이후 수인의 집으로 가 지훈의 손을 잡고 어디론가 사라진다.

한편, 수인은 아침부터 유난히 보채던 지훈이 신경 쓰이던 중 청천벽력같은 소리를 듣는다. 지훈이 없어졌다는 소식을 듣게 된 것.

그동안 수인이 가진 모든 것을 빼앗아 온 세영이 정욱에 대한 사랑에 눈이 멀어 지훈이까지 빼앗는 것일까.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9시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