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곳곳에 소나기…청주 낮부터 비, 남부지방 최고온도 33도, 서울 최고 31도, 대구 36도 등 ‘찜통더위’

기사입력 : 2017-07-18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8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소나기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18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소나기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며 “남해안과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겠다”고 내다봤다.

16일 기록적인 300mm 집중 폭우가 내린 청주에는 18일 오전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최저 기온은 25도, 최고 기온은 33도다.

서울은 아침부터 흐린 날씨가 계속 돼 정오에서 오후 6시 사이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최저 기온은 25도, 최고 기온은 31도다.

대구는 최고 기온이 36도까지 올라가 찜통 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 대구 날씨는 전체적으로 맑겠으나 오후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의 흐름이 원활하고 국내에 맴도는 오염물질의 양이 많지 않아 전국이 ‘보통’ 단계 머물 것으로 보인다.
center
주요 지역별 18일 날씨 전망. 사진=온케이웨더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