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배기가스 부정의혹' 유럽중심 脫 디젤 확산... 미래차산업 전기차로 가속도

환경 대응 차 핵심으로 디젤 평가해온 유럽 업체들도 제품전략 EV로 수정

기사입력 : 2017-07-18 07:28 (최종수정 2017-07-18 08: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다임러가 폭스바겐처럼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난다면 제2의 배기가스 부정 사태로 확산될 조짐이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유럽에서 디젤 차량의 배기가스 비리를 둘러싼 의혹이 속속 드러남에 따라 전기자동차(EV) 도입에 대한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2015년에 시작된 독일 폭스바겐(VW)의 배기가스 규제 회피 문제를 통해 유럽 각국이 비슷한 수법에 대한 국내외 업체를 조사한 결과 속속 의혹이 불거져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을 중심으로 디젤 차량의 이탈 현상이 확산되는 가운데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할 전기자동차(EV)로 축을 옮기려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고 일본 경제신문이 복수의 해외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독일 현지 매체 쥐트도이체자이퉁은 12일(현지 시각) 다임러AG가 2008~2016년 배기가스 규제 회피 불법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디젤 차량 100만대 이상을 판매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임러는 폭스바겐과 마찬가지로 디젤 엔진의 배기가스 정화 기능을 조작하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시험장에서는 기준을 충족하는 한편, 실제로 거리를 주행할 때 정화 기능을 정지시켜 규제치를 초과하는 유해 물질을 배출한 혐의가 있다는 것이다.

이후 독일 교통부는 다임러 간부를 호출해 설명을 요구했고 관계 당국은 사실 관계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다. 만약 다임러가 폭스바겐처럼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난다면 형식 승인의 취소와 함께 제2의 배기가스 부정 사태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배기가스 비리를 둘러싼 의혹은 다임러에 그치지 않는다. 올해 1 월에는 프랑스의 르노가 배기가스 검사 시 질소산화물(NOx)의 배출량을 무단으로 조작하는 의심으로 독일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또한 최근에는 네덜란드 검찰이 스즈키와 유럽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 오토모빌스(FCA)가 배기가스 규제를 피하기 위해 불법 소프트웨어를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에 탑재하고 있던 혐의도 부상하고 있다. 스즈키는 ‘비타라’에 탑재하는 배기량 1.6ℓ 디젤 엔진을 FCA에서 조달해 왔으며, 현재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잇단 비리 의혹 돌출은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규제 피해에 큰 타격을 입은 디젤차 시장에 새로운 역풍으로 작용했다. 유럽 ​​주요 18개국의 승용차 신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디젤차의 비율은 2016년에 50% 전후를 차지했지만, 올해 4월에 46.9%로 침체하는 등 감소 경향이 뚜렷해졌다.

영국 조사회사 LMC 오토모티브는 서유럽의 신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디젤차 비율이 2015년 약 52%에서 2023년에는 39%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하는 디젤 차량을 환경 대응 차의 핵심 중 하나라고 평가해온 유럽 업체들도 제품 전략을 수정하기에 이르렀다.

폭스바겐은 그룹 차원에서 2025년까지 30차종 이상의 EV를 발매할 계획이며, 다임러도 2022년까지 10차종의 EV를 투입해 2025년에는 판매 대수의 15~25%를 EV로 할당하는 등 전기자동차에 축을 옮기려는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