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정부조직법 오늘 본회의서 처리 시도…막판 진통 예상

기사입력 : 2017-07-18 07: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18일 여야는 국회 본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시도할 예정이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해 막판 진통이 예상된다./뉴시스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18일 여야는 국회 본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시도할 예정이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해 막판 진통이 예상된다.

야 3당은 추경안과 관련,공무원 증원 예산 80억 원을 삭감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한 반면 여당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 예산을 반드시 넣어야 한다는 입장으로 맞팽팽히 맞서 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도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앞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전체회의와 소위원회를 잇달아 열어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를 진행했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여야는 특히 국토부와 환경부가 나눠 맡아온 물관리를 환경부로 일원화하는 방안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한데다 야 3당이 국민안전처의 해체 등 일부 내용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진통이 뒤따를 전망이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 행위 규탄 결의안 역시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