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美 외교관 755명 추방… 美, 러시아 기업 금융제재 맞불

미국 정부 소식통, “조만간 북한 불법거래 러시아 기업 금융제재 돌입”

기사입력 : 2017-07-31 12: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 의회의 러시아 제재에 대한 보복 조치로 러시아 정부가 755명의 미국 외교관 퇴출을 명령하자 이번엔 미국이 북한과 불법 거래하는 러시아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러시아 대사관 제재에 대한 보복 조치라는 시각을 보이는 등 미국과 러시아의 냉전 상황이 우려되고 있다 /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미 의회의 러시아 제재에 대한 보복 조치로 러시아 정부가 755명의 미국 외교관 퇴출을 명령하자 이번엔 미국이 북한과 불법 거래하는 러시아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31일 요미우리신문은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핵·미사일 도발을 일삼는 북한에 대한 제재 강화의 일환으로 북한과 불법 거래하는 러시아 기업과 관계자들에게 조만간 금융제재를 가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28일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자 중국뿐만 아니라 북한과 깊은 관계에 있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서두르기 위한 것으로 분석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대북 압박을 위해 북한 무역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 본격화 방침을 밝혔다.

요미우리는 미 정부의 제재 대상은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러시아 무역회사와 해당 기업 관계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이) 중-러 기업 제재를 동시에 발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4일과 28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ICBM이 아니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일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다른 평가를 내리고 있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 채택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중국과 함께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 대상이 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돼 왔다.

미국과 러시아간 관계가 급랭 물살을 타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중국 주재 미 외교관과 기술직 직원 1000여명 중 755명에게 ‘러시아 활동 중단’을 명령했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과 CNN 등 주요 외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 등 총 755명 감원 방침을 확인했다며 “미 의회가 지난주 통과시킨 러시아 제재 강화 법안에 맞서는 조치”라고 보도했다.

CNN은 러시아 국영 언론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의 미 외교관 방출은) 지난해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러시아 대사관 제재에 대항하는 조치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전 행정부는 지난해 말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 등에 대한 제재 조치로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고 워싱턴 인근 소재 러시아 외교 및 정보 시설의 폐쇄를 명령한 바 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