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SKT ‘T맵x누구’ 창문열고 80km면 최악의 조건이라는데…

기사입력 : 2017-09-07 17: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신진섭 산업부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도로 위는 긴박하다.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기에 운전자들은 초긴장 상태다. 그렇기에 네비게이션 앱의 덕목은 무엇보다 신속, 정확이다. 똘똘한 네비게이션은 운전의 큰 조력자지만 반대의 경우에는 사고 유발자가 된다.

대한민국 차량 2대 중 1대에 설치돼 있다는 일명 ‘국민네비’ T맵에 7일 SK텔레콤의 AI(인공지능) ‘누구’가 탑재됐다. 운전 중에 음성 명령을 통해 경로를 설정할 수 있고 교통 정보 등을 안내받을 수 있어 기존 네비에 비해 교통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특히 기자간담회에서 SK텔레콤은 지난 7월 자체 실험결과 자동차 소음환경속 T맵x누구 음성인식 성공률이 96%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기준치를 상회하는 성공률에 기자들의 질문이 꼬리를 물었다. 그러자 SK텔레콤 측은 “음성인식률이라기보다는 목표달성률”에 가깝다고 슬쩍 물러났다. 이용자의 목적을 달성한 확률을 따졌을 뿐 단박에 네비가 이용자의 음성을 정확히 인식했다는 지표는 아니라고 해석할 수 있다. 몇 번 시도 끝에 목표를 달성했는지도 공개되지 않았다. 운전자는 몇 번이고 네비에게 자신의 사정을 설명해야 할 만큼 여유롭지 않다.

이뿐만이 아니다. 차량을 열고 시속 80km 이상으로 주행하면 T맵x누구는 사실상 무용지물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인식률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그건 최악의 상황’이라고 항변했다. 글쎄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도심 제한 속도는 시속 80km 수준이다. 게다가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면 시속 80km를 넘게 달리는 일이 부지기수다. 현재 T맵x누구를 사용하려면 80km이상 주행시 창문을 닫아야 하고 설령 창문을 열어 놓았다면 서둘러 창문을 닫고 AI에게 말을 건넨 후 다시 창문을 열어야 한다.

두 번째 항변은 SK텔레콤이 하드웨어 기업이 아니라는 거다. 스마트폰으로 작동되는 T맵 특성상 바람소리 등 소음발생시 인식률이 떨어지는 것은 자신들이 어찌할 도리가 없다는 설명이다. 정말 그렇다면 기자가 묻기 전까지는 이런 한계에 대해서 왜 일언반구도 없었는지 묻고 싶다.

소비자는 제품의 장점 뿐만 아니라 단점에 대해서도 알 권리를 갖는다. 생명과 긴밀하게 연결된 네비게이션 서비스라면 더욱 그렇다. ‘몇 키로 이상 주행시 창문을 열면 인식률이 얼마까지 떨어진다’ 혹은 ‘오픈카는 사용이 어렵다’ 정도는 미리 고객들에게 고지해야 하지 않을까. 굼뜬 네비 때문에 이용자가 당황한다면 SK텔레콤이 의도했던 ‘고객 안전’과는 정반대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SK텔레콤 측은 “240만 명에 달하는 T맵의 일평균 사용자가 하루 2건씩만 음성명령을 이용해도 매일 인공지능이 학습 가능한 데이터가 480만씩 쌓인다"고 전망했다. 불안전한 서비스를 출시하고 단점을 감춘다면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를 축적하기 위해 운전자들을 시험대상으로 삼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 많이 쓴다고 다 ‘국민’자를 붙일 수 있는 건 아니다. 국민 안전을 우선하고 고객 만족을 실현할 때 국민네비라는 이름이 아깝지 않을 것이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