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선 中 언론, 한국 사드배치는 '맹비난'... 북한 핵실험엔 침묵으로 일관 왜 ?

'수소폭탄' 검색 금지... 北· 中 갈등으로 결국 국익 해칠 우려 때문

기사입력 : 2017-09-08 08: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정부는 국민들이 북한의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 사실을 알지 못하도록 감춘 채, 오직 한국의 사드 배치에 대한 반한 감정을 부추기는 데만 열을 올리고 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중국 정부는 7일 한국 정부가 사드(THAAD) 배치를 완료한 데 대해 모든 언론과 대외 채널을 총 동원해 항의와 함께 맹비난을 퍼부었다. 반면 중국내 어떤 매체도 북한의 핵실험 사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침묵하고 있다.

심지어 인터넷에서는 '수소폭탄'이 금지어로 지정돼 중국인들에게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사실을 알지 못하도록 감춘 채 오직 한국의 사드 배치에 대한 반한 감정을 부추기는 데만 열을 올리고 있다.

그동안 중국 인터넷에서도 북한의 핵실험은 화제가 되고 있었다. 그리고 북한의 6차 핵 실험에 대해 중국 국민들은 분노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규제 당국에 의해 관련 게시물은 삭제되고 북한 핵실험에 대한 언론 보도는 거의 사라졌다. 이제는 중국 매체나 인터넷 어디에서도 북한의 상황은 찾아볼 수 없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의 환구시보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지난 3일 사설을 게재했지만 몇 시간 후 곧바로 삭제됐다. 또한 정부계 미디어 신화망과 인민망 등은 오직 중국 외교부의 항의 성명만 관련 보도와 평론 기사로 게재했다. 오직 일부 해외 화자미디어만이 중국 당국이 언론을 통제해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 성공에 대한 보도와 평론을 거론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판 트위터 시나 웨이보 등 검색사이트에서는 '수소폭탄'이란 단어 자체가 검색 금지 단어로 지정돼 일반인들의 접근이 아예 불가능하게 됐다. 오히려 중국 언론들은 일제히 전혀 반대의 형태로 국민들을 선동하는 데 치중하기 시작했다.

환구시보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북한에 대한 석유 공급 중단과 북-중 국경을 봉쇄하더라도 추가 실험을 저지할 수 있는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으며, 오히려 북-중 갈등으로 이어져 결국 중국의 국익을 해칠 것”이라는 경고기사를 내보냈다.

또한 "북한의 새로운 핵실험에 대해 중국 국민은 분노를 느끼고 있지만,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전면 금수 조치와 같은 졸속 행정으로 과격한 수단에 호소하는 것은 피해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사실 북한이 3일 실시한 수소폭탄 실험은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신흥 5개국 브릭스(BRICS) 정상 회의와 타이밍이 겹쳤다. 관제 언론은 브릭스 정상 회의의 성공을 호소하고 있지만, 중국 국민은 불투명한 북-중 관계에 불안을 느낄 수밖에 없다.

결국 오랜 세월 이어온 대북 지원의 은혜를 북한이 "원수로 갚은 셈"이라는 사실이 알려질 경우 국민들의 원성이 높아질 것은 당연한 이치다. 또한 북한의 핵 실험의 타깃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 중국까지 포함되었다는 것은 지금까지 반대했던 사드배치에 대한 정당성도 주장할 수 없게 된다.

중국 당국이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면서까지 사드배치에 대해 강한 반대를 주장하는 이유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