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남부 해상서 규모 8.1 강진… 허리케인 ‘카티야’ 접근에 쓰나미 경보 발령

1985년 멕시코 대지진 이후 최대 규모
멕시코·과테말라·엘살바도르·코스타리카·파나·온두라스 등에 쓰나미 경보 발령

기사입력 : 2017-09-08 16: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7일 오후 멕시코 남부에서 발생한 규모 8.0~8.1 강진에 허리케인 '카티야'까지 접근하면서 광범위한 지역에서 쓰나미가 일어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번 지진이 규모 8.1로 판명날 경우 1985년 1만명이 사망한 멕시코 대지진 이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7일 오후(한국시간 8일 오후 1시 49분께) 멕시코 남부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87㎞ 떨어진 해상에서 발생한 규모 8.0~8.1 강진으로 대규모 쓰나미가 올 가능성이 제기됐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이번 지진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쓰나미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CNN과 BBC방송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 당국은 현재 멕시코·과테말라·엘살바도르·코스타리카·파나마·온두라스 등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특히 멕시코 만에 형성된 허리케인 ‘카티야’가 동부 해안으로 이동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현재 카티야가 멕시코 만에 접한 동부 항구도시 탐피코에서 남동쪽으로 약 300㎞ 떨어진 해상까지 접근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로이터통신은 멕시코 당국을 인용해 이번 지진으로 많은 건물들이 피해를 입었다며 “수천명이 사망한 1985년 지진 이후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1985년 9월 19일 멕시코시티 서쪽 400㎞ 지점에서 발생한 멕시코 대지진으로 수천동의 건물이 무너지고 약 1만명이 사망했다.

지진 발생 후 2시간가량 지난 현재까지 해안가 지역에서 규모 4.9~5.7의 여진이 잇따라 관측돼 긴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직까지 지진으로 인한 구체적 피해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