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상청, 멕시코 지진 규모 8.2… “멕시코 연안 3m 쓰나미 발생 가능성 커”

멕시코서 규모 8 강진… 뉴질랜드·에콰도르 등 쓰나미 주의, 괌·남미·아시아도 조류 변화 주의해야

기사입력 : 2017-09-08 16: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기상청이 현지시간 7일 오후 발생한 멕시코 지진 규모가 8.2라고 밝혔다. 특히 태평양 지역에 광범위하게 쓰나미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며 괌과 남미, 아시아에서도 조류 변화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 사진=NHK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8일 오후 1시 49분께(현지시간 7일 오후) 멕시코 남부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87㎞ 떨어진 해상에서 발생한 지진이 규모 8.2에 달한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지진 규모가 8.0이라고 밝히며 주요 외신들은 8.0~8.1 수준의 강진이라고 보도했지만 이보다 더 큰 수치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 진원지는 중미(북위 14.9도, 서경 94.0도)에서 규모 8.2로 추정되는 강진이 발생했다며 태평양 지역에 쓰나미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진원의 깊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까지 관측된 각 지역의 쓰나미 높이는 멕시코 프레토 앵헬(Puerto Angel)에서 0.3m, 멕시코 와우라에서 0.7m다.

일본 NHK는 하와이에 있는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를 인용해 이번 지진으로 멕시코 연안에서 현재 70㎝의 쓰나미가 관측됐다며 “멕시코 연안에 3m 이상의 쓰나미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강력한 경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뉴질랜드와 남미 에콰도르, 남태평양 쿡 제도 등에서도 최대 1m의 쓰나미가 도달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NHK는 괌과 남미, 아시아에서도 조류 변화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