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와글] 그것이 알고싶다, 방아쇠를 당기 범인 ‘송씨 vs 전씨’ 마닐라 미스터리 총기 사건

기사입력 : 2017-09-10 00: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필리핀에서 발생한 한 총기 사망사건의 미스터리를 파헤쳤다. 사진=SBS '그알'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필리핀에서 발생한 한 총기 사망사건의 미스터리를 파헤쳤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따르면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했던, 지난 2016년 7월 1일. 필리핀 마닐라의 호텔 방 안에서 한 발의 총성이 울려 퍼졌다. 머리에 치명적인 관통상을 입고 뇌사 상태로 발견된 이는, 4살 된 어린 아들을 둔 故 신주영 씨. 그는 사건 다음날 사망했다.

사건 당일, 호텔 방 안에는 전 씨와 그의 친구 송 씨, 신주영 씨까지 세 명 뿐이었다. 전 씨와 송 씨는 주영 씨가 자살이라 했지만, 정작 자살했다고 하는 주영 씨의 손은 물론, 당시 호텔 방 안에 있던 그 누구에게도 화약흔은 검출되지 않았다.

영어가 능통했던 전 씨는 주영 씨 사망 사건을 담당한 현지 경찰, 구급대원, 부검의 등의 통역을 자처했다. 현지 경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해, 사건 초기 필리핀 경찰은 주영 씨가 자살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전 씨와 송 씨는 수억 원에 달하는 회사돈을 주영 씨가 도박으로 탕진한 죄책감으로 자살한 거라 주장했으나, 필리핀 경찰의 거짓말 테스트 결과. 두 남자가 99.99% 거짓을 말한다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취재 도중 유가족에게 뜻밖의 얘기를 듣게 됐다. 사망한 주영 씨의 휴대전화를 전 씨가 며칠간 가지고 있다가 유가족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전씨 편을 들었다. 누리꾼은 “너무 전모씨를 음해하는거 아닌가요? 거짓말탐지기도 정확성은 매우 낮음.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받는다는 인식 상태에서 당연히 의식이 들기 때문임. 그래서 거탐기는 법원에서도 증거로 인정안해줌. 따라서 전씨는 무죄입니다”, “전씨 많이 억울하실듯. 너무 모함을 받음” 등의 의견을 보였다.

반면 송씨와 전씨가 범인이라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대부분이다.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송씨는 사건이 그것이알고싶다에까지 나올꺼라는 생각도 못하고 출장다니고있었겠죠 사건이 이렇게 커질줄이야~ 송씨가 그냥 불면 되겠네 ㆍ전씨가 범인”,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씨 인생 그렇게 살지 말어라.주범 전씨 공범 송씨. 둘다 잡아들여 법의 처벌 받게 수사당국은 제대로 일해라.”, “전씨 100%범인. 잡아서 엄벌에 처단해주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