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화석화 연료 차량 생산·판매 금지 검토…업계 '대란' 직면

중국의 석유 수요 대폭 줄어 글로벌 유가에도 영향 미칠 것

기사입력 : 2017-09-11 15: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정부가 화석화 연료 차량에 대한 생산 및 판매 금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업계에 '대란의 시기'가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중국이 휘발유와 경유 등 화석화 연료 차량을 줄이고 신에너지자동차(NEV)에 주력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 오염을 개선하고 중국 업체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공업정보화부는 최근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차량에 대한 생산 및 판매 금지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으며, 자동차 제조업체는 변화에 대한 대응과 적절한 전략 조정이 요구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0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업정보화부 신궈빈(辛国斌) 차관은 지난 9일 톈진 시에서 개최된 산업 행사에서 "기존의 화석 연료 자동차 판매 및 생산 종료 시점을 예정 및 결정하고 있는 국가도 있다"고 지적하며, "공업정보화부 또한 이와 관련된 조사를 시작했으며, 관계 부처와 함께 일정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차관은 이어 "이 같은 방안은 확실히 중국의 자동차 산업 발전에 큰 변혁을 가져올 것"이라며, "국내 자동차 산업은 이러한 '신에너지 자동차'로 전환을 통해 2025년까지 대란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는 2025년까지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최소 5분의 1을 전기자동차(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V)로 대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체 화석화 연료 차량에 대한 규제가 이어진다면 중국의 석유 수요가 대폭 줄어들어 글로벌 유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재정부 경제건설국 쑹처우링(宋秋玲) 부국장은 같은 행사에서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의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한 정부 보조금이 장기간 계속되면, 쉽게 악용될 가능성이 있어 업계의 사려 없는 확대와 과잉 공급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하며, "보조금 제도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산업지원을 위한 단위 누적 제도로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