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보리, 대북 원유 연 400만배럴서 동결…섬유제품은 수출금지

기사입력 : 2017-09-12 07: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대북 제재결의안을 11일 오후 3시(현지시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11일(현지 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대북 제재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안보리는 이날 대북 원유를 연간 400만밸러로 제한했으며, 유류를 첫 제재대상에 포함시켰다.

안보리는 또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최종 '제재 블랙리스트'에서 제외시켰다.

안보리는 초안에 비해 대북제재는 크게 완화됐으나 북한의 제2수출 품목인 섬유제품 수출은 금지됐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