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안보리 결의 전면적‧완전한 형태로 이행 희망"

기사입력 : 2017-09-12 13: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해 중국 정부는 "안보리 결의의 내용이 전면적으로 완전한 형태로 이행될 것을 바란다"고 밝혔다. 자료=중국외교부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안 가결과 관련, 발빠르게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12일 공식성명을 통해 "유엔의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의 완전한 이행을 바란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북한은 국제 사회의 반대를 뒤돌아보지 않고 재차 핵 실험을 실시했다.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현저히 위배된 행위이므로 중국은 안보리가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데 동참한다"면서 "11일(현지 시간) 안보리 제 2375호 결의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고 안보리 회원국에 의한 한반도를 비롯한 지역 내 안정 유지와 비핵화 추진, 국제 핵 비확산 체제 유지에 대한 일치된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리 결의는 외교나 정치에 의한 평화적인 문제 해결을 호소했으며,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하고 관계 각 방면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안보리 결의의 내용이 전면적으로 완전한 형태로 이행될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준수하고 국제 사회의 목소리를 존중하는 한편, 핵과 미사일 개발을 중지해야 한다"면서 "미국이나 한국 또한 국면을 한층 복잡하게 하는 행동은 피해야 한다. 한반도 문제는 평화적 해결이 필요하며 군사 해결로는 활로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은 한반도에서 전란이 발생하는 것을 결코 허락하지 않는다. 중국의 입장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고, 한국과 미국이 군사 연습을 각각 중지해 '솽잔팅(双暂停, 쌍방 중지)'을 실천하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메커니즘 구축을 모두 실현하는 '솽궤이빙싱(双轨并行, 복선 병행)'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현실적인 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각 방면에 대해 중국과 함께 대화를 지키고 반도의 비핵화, 평화 안정·번영 실현에 노력하도록 호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겅 대변인은 미국이 한국에서 진행하는 고고도방어미사일(THAAD) 배치에 대해 "중국과 지역 각국의 전략적인 안전을 위협하고,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신용과 협력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중국 정부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