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버스 기사' 신동욱 "나도 아내가 차 탄 줄 알고 출발한 경험있어"

기사입력 : 2017-09-12 16: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240번 버스 사건'이 12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버스 기사의 딸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아버지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트위터 글을 남겼다. 사진=신동욱 트위터

'서울 240번 버스 사건'이 논란인 가운데, 해당 버스 기사의 딸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아버지의 억울함을 토로한 가운데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트위터 글을 남겼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이트에는 '아까 올라온 건대240번 미친버스기사소식' '서울 240번 버스 강제 이산가족 만든 기사' 와 같은 제목의 사고 당시 상황이 설명된 글이 게재됐다.

게재된 글에 따르면 전날 오후 퇴근시간대 중랑 차고지로 향하는 버스에서 4세 아이가 내리고 뒤에 있던 여성이 내리려는 찰나에 버스 문이 닫혀 아이만 내리고 엄마는 못 내린 상황이 되버렸다.

이에 여성은 문을 열어달라고 소리쳤으나 버스 기사는 이 같은 엄마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그대로 버스를 출발해 버렸다.

이후 이날 포털 업체 네이트의 커뮤니티 사이트인 '판'에는 '240번 건대 사건 버스기사님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240번 기사의 딸이라고 밝히며 "'240번 기사'라는 제목으로 페북, 블로그, 카페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기사가 잇따라 링크돼 있는 것을 보고 우선은 너무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차례 읽어봤지만 저희 아버지께서는 25년 동안 승객과의 마찰, 사고 등 민원은 한 번도 받지 않으셨고, 이렇게 행동할 분이 아니시기에 '이게 사실이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서 오늘 아침 아버지께 사실을 들었고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공화당 신동욱 총재는 "240번 버스 기사 논란, 아이도 놀라고 어머니도 놀란 꼴이고 운전기사도 놀란 꼴이다"라며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 꼴이고 머피의 법칙 꼴이다. 저도 비 오는 날 아내가 차에 탄 줄 알고 출발한 경험이 있다. 마녀사냥 꼴이고 기사 아저씨의 양심을 믿읍시다"라고 밝혔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