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중국 거쳐 15일 제주 서귀포 670 km 해상 접근 초강력 피해 우려

기사입력 : 2017-09-13 07: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기상청 영상 화면을 보면 18호 태풍 탈림의 이동경로가 15일 중국상하이를 거쳐 제주등 한반도를 향할 것으로 예상돼 태풍 피해에 대비해야 할것으로 지적된다./자료=일본기상청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다.

당초 중국 상하이등 중국 내륙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과는 달리 탈림이 방향을 틀어 한반도를 행햐가고 있어 13일부터 제주가 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기상청은 지난 9일 새벽 발생한 태풍 탈림이 13일 오전 3시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540 km 부근 해상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진행속도는 24km/h, 최대풍속 37m/s, 중심기압 965 hPa ,강풍 반경 310㎞로 강도 '강'에 중형급으로 발달한 상태다.

예상경로를 보면 14일 오전 3시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20 km 부근 해상을 거쳐 15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서쪽 약 670 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예보됐다.

앞서 태풍센터에 따르면 12일 오후 3시 현재 탈림은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35m, 강풍 반경 310㎞로 강도 '강'에 중형급으로 발달한 상태다

당초 대만을 직접 통과할 것으로 예측됐던 탈림은 현재 대만을 거쳐 한반도를 향해 북상 ,13일부터 제주가 간접 영향권에 접어들어 당분간 제주 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14일에는 남해 상에서도 강한 바람과 함께 높은 물결이 나타나겠다고 예보했다.

한편 태풍 탈림이 대만 북쪽 해상을 지나 14일 밤이나 15일 아침 푸젠(福建), 저장(浙江)성 등 중국 동남부에 상륙해 강력한 비바람을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중국 동남부 일대 수십만 명이 대피하고 있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