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버스 CCTV 영상' 신동욱 "오비이락, 제 경험과 매우 흡사"

기사입력 : 2017-09-13 08: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버스 기사가 7살 아이만 하차한 상태에서 어머니는 그대로 태운 채 운행한 사건이 11일 발생해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40번 버스’의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 이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13일 트위터 글을 남겼다. 사진=신동욱 트위터

버스 기사가 7살 아이만 하차한 상태에서 어머니는 그대로 태운 채 운행한 사건이 11일 발생해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40번 버스’의 당시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이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트위터 글을 남겼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지난 11일 오후 6시 30분쯤 서울 건대입구역 정류장에 정차한 240번 버스에서 7살 아이가 하차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후 240번 버스는 정류장에서 16초 정도 정차했고, 출발 후 10m가량 지나 2차로에 진입한 후 이어 20초가량 지난 뒤 다음 정류장에 정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에 남아 있던 아이 어머니 A씨는 아이가 혼자 내린 사실을 깨닫고 버스기사에게 문을 열어달라고 요구했지만 버스는 이미 8차선 도로에 진입했다.

이에 서울시는 "해명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CCTV를 공개하려고 했지만 당사자가 직접 전화를 걸어 올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해 결국 영상 공개를 안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일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는 "어머니는 정차 요구를 거부당하자 유턴을 지시하며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는 목격담이 게재되기도 했다.

이에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이트에는 '아까 올라온 건대 240번 미친버스기사소식' '서울 240번 버스 강제 이산가족 만든 기사' 와 같은 제목의 사고 당시 상황이 설명된 글이 게재됐다.

이 같은 사건에 신동욱 총재는 "240번 버스 cctv 영상, 제가 경험한 것과 매우 흡사합니다. 아내가 뒷문을 여는 것까지만 확인하고 출발한 적이 있습니다"라며 "뒷문으로 승객이 전부 하차하고 앞문으로도 승객이 전부 승차한 후 문이 닫히기 직전 아이가 갑자기 뛰어 내렸습니다. 오비이락"이라고 밝혔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