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고리1호기 안전 해체 위해 원전 전문가 400여명 머리 맞대

기사입력 : 2017-09-13 14: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수원이 고리1호기의 안전한 해체를 위해 워크숍을 열었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국내 최초로 영구정지한 고리1호기의 안전한 해체를 위해 국제 공조에 나섰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 한양대학교 원전해체연구센터(센터장 김용수 교수)와 공동으로 원전해체 준비를 위한 워크숍을 11일부터 사흘간 한양대학교에서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2015년 9월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됐으며 IAEA 추천 국제 해체전문가들과 국내 산·학·연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원전해체 과정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점에 입을 모았다. 경제성과 폐기물 최소화 방법, 적절한 규제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데에도 뜻을 함께했다.

한수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해외 사례들을 연구, 발전시켜 우리 기술에 응용하는 데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김종걸 한수원 원전사후관리처장은 “앞으로도 안전한 해체 준비를 위해 국제기구 등 해외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