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여성의원들 "김중로·곽상도, 여성의원에 대한 막말 사과하라"

기사입력 : 2017-09-13 14: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이재정, 송옥주, 유승희, 남인순, 백혜련, 박경미, 전현희)들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이재정, 송옥주, 유승희, 남인순, 백혜련, 박경미, 전현희)들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전날 있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하얀머리 멋있다'고 발언한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과 이재정 의원에게 '무식한게 자랑이냐, 철 좀 들어라'라는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에 대한 공식사과 촉구와 국회 윤리위원회에 징계안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현안과 정책에 대한 질의 없이 외모에 대해 평가를 한 후 자리에 돌아가라고 한 것은 인격모독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중로 의원과 곽상도 의원이 비상식적 발언을 했다"며 "동료 의원을 향해 무식하다고 한 것은 심각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국회의원의 자질을 넘어 기본적 인성마저 의심케 하고 국회의 권위와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비판했다.

유승희 의원은 "온 국민이 바라보고 있는 국회 안에서 여성 비하적 발언과도 같은 구시대적 구태적 모습이 사라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들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일동은 이날 두 의원(김중로, 곽상도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중로 의원은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하얀머리 멋있다"라는 발언을, 곽상도 의원은 이재정 의원에게 "무식한게 자랑이냐, 철 좀 들어라"라는 막말 발언을 해 소동을 빚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